EN (GB)

잘 먹겠습니다


“엄마 이럴 거면 왜 나를 낳았어?”, “사는 게 지긋지긋해... 하나님이 원망스러워”, 이 이야기는 실제로 오늘날의 평범한 청년들에게서 터져 나오는 이야기입니다. 이러한 참담한 현실 속에서 우리는 어떤 것이 참된 위로인지, 어떤 것이 지혜로운 해법인지 알지 못한 채 반복해서 찾아오는 내일을 맞이합니다. 그러나 우리는 여전히 오늘을 살아내야 합니다. 마치 “잘 먹겠습니다”라 인사하는 것이 반복되듯, 우리는 주어진 오늘 또한 최선을 다해 살아가야 합니다. 어쩌면 하나님께서는 이 영상에서 나오는 것과 같은 ‘사랑을 통한 회복’을 원하시는 것이 아닐까요?